공지사항

  • 시정소식
  • 안동소식
  • 공지사항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 본문인쇄 새창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공지사항 게시글 상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내용을 항목별 상세히 안내하는 표입니다.
국보 제121호 하회탈과 병산탈, 53년만의 영원한 귀향
작성자 시립민속박물관 작성일 2017. 12. 22 조회수 2002
국보 제121호인 하회탈과 병산탈이 새해를 앞두고 안동으로 돌아온다.

안동시(시장 권영세)는 지금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되어 오고 있던 하회탈 및 병산탈을 비롯한 관련 유물 일체를 문화재 반환에 관한 협의를 거쳐 국립중앙박물관측으로부터 안동으로 전격 환수해 오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안동으로 반환되는 대상문화재는 국보로 지정된 안동하회탈 및 병산탈 일체로 하회탈 9점, 주지탈 2점, 병산탈 2점, 그밖에 탈놀이에 필요한 소도구 등 총 8건 20점이며, 이달 말경인 2017년 12월 하순에 국립중앙박물관수장고에서 안동민속박물관 수장고로 공식적으로 반환 인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하회탈은 1964년 2월, 국보 지정을 앞두고 류한상 전 안동문화원장, 류석호 하회마을 동장, 서울사대 이두현 박사 등에 의해 연구목적으로 하회마을에서 당시 서울 중앙청으로 옮겨져 그해 3월 국보로 지정되면서 그동안 위탁 형태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보관, 전시되어 왔다.

  하회탈은 다른 문화재와는 달리 하회마을 주민들이 동신제를 지내는 과정에서 중요한 제의인 별신굿탈놀이에 필요한 도구이자 하회마을과 병산마을 주민들의 자산으로, 1960년대 중후반부터 하회탈을 마을로 돌려달라는 주민들의 환수 요구가 몇 차례 있었으나, 국보인 하회탈에 대한 보존과 관리 문제 등으로 지금까지 환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에 안동시는 하회마을보존회와 협의를 거쳐 2016년 안동민속박물관에서 하회탈 특별전을 개최하고 이를 계기로, 보관시설 문제가 해결과 “지역문화재는 지역에 보관되어야 한다.”는 움직임과 여론을 바탕으로, 국립중앙박물관 측과 본격적으로 하회탈 환수를 추진하여 하회탈을 영구적으로 안동으로 가져올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안동시는 하회마을주민들과 협의 하에 반환되는 하회탈을 안동민속박물관에 보관키로 결정하고, 이번 하회탈과 병산탈의 안동 환수를 앞두고 안동민속박물관에 설치한 목재문화재 보관전용 수장고 및 항습시설, 화재예방 설비 등을 점검하고 수장시설 및 보관시설의 최적화에도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국보 121호인 하회탈의 환수는 안동시가 중심이 되어 문화재 소유자인 하회마을 주민들과 지역 민속박물관이 공동으로 이루어낸 반출문화재 환수로, 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과 무형문화재인 하회별신굿탈놀이, 국보인 하회탈이 같은 안동지역 안에 있게 됨으로써 문화유산으로서의 진정성과 완전성을 갖추게 되어, 앞으로 하회탈에 대한 가치 상승과 더불어 우리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시민들의 자긍심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리담당 정보통신과 박선영 054-840-6076

현재 페이지의 정보 및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