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 메뉴

안동시 농업기술센터

음식/문화

음식/문화

안동국수

  • 음식/문화
  • 안동음식&이야기
  • 안동국수

안동국시, '안동국수'

안동
국수

안동국수
안동의 국수

국수의 종류를 보면, 따뜻한 장국에 말아 먹는 온면, 찬 육수에 말아먹는 냉면, 양념에 비벼 먹는 비빔면, 국수를 삶는 그 국물을 그대로 먹는 제물 칼국수, 콩국을 만들어 말아먹는 콩국수 등이 있다. 「음식디미방」에 보면 메밀과 밀가루를 섞어 쓴 칼국수, 메밀절편이 소개되어있음을 볼 수 있다. 이에 예로부터 국수는 우리 생활의 상차림에 오래된 음식임을 알 수 있다.

국수 면 안동국수 국수 고명
안동사람들의 특이한 국수 만드는 방법

안동국수는 밀가루에 콩가루를 넣어 얇게 밀어 끓는 장국에 넣고 끓인 손국수와 국수 면을 삶아서 찬물에 넣어 건져서 사리로 만들어 국물에 말은 건진국수가 있다. 안동에는 콩가루음식이 유명한데 안동사람들은 특이하게 국수를 만들 때도 구수한 맛을 내기 위해 콩가루와 밀가루를 섞어서 만들었다. 국물은 멸치, 쇠고기, 꿩 등으로 고기 장국을 만들었다.

안동지역의 건진국수는 길한 음식, 장수하는 음식이라는 의미를 가져서 잔치 때 많은 손님을 위해 면을 삶아서 건져두었다가 말아내는 국수를 말한다. 그래서 빠르게 손님대접을 할 수 있는 음식이 바로 건진국수이다.

안동국수의 상차림을 보면 항상 조밥과 계절에 나는 각종 나물로 만든 반찬이 함께 차려진다. 조밥이 함께 나오는 것은 국수가 소화가 잘되어 배가 빨리 고파지는 것을 염두에 둔 것이라 할 수 있다.

구수한 맛과 담백한 고유의 맛을 가진 안동국수는 프랜차이즈를 통해 안동뿐만 아니라 서울에서도 인기를 대접받고 있다. 이는 다른 국수와는 차별화되어 조밥, 각종 찬, 야채 등을 함께 차려내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한 옛날 경북북부지방의 잔칫날이나 제사상에서 볼 수 있던 삶은 문어, 수육 등을 곁들여 내는 상차림이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안동의 조그마한 미덕을 전해주고 있다.

현재 페이지의 정보 및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